제목: 예고대로 康 임명한 文대통령…'대통령-野 대결구도' 시각 부정
이름: 알파한인연합교회


등록일: 2017-06-18 18:56
조회수: 180 / 추천수: 23


170618_강경화_오교부_장관_임명장_수여.jpg (42.8 KB)

오늘 6월 18일, 오늘 아침 새벽 한국 사간 주일 오후에 강경화 외무부 장관 임명을 수행 하였숩니다.
아래는 연합 신문에서 발표된 글입니다.
****************************************************************************************

"정상외교 시급" 국정공백 최소화 의지…추가인선은 속도조절 할 듯
'선전포고' 규정 野비판 속 '협치 진심' 강조…청문·추경 협조 절실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당초 예고했던 대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임명했다. 지난달 21일 내정한 지 28일 만이다.

이로써 현행 정부 조직상 17개 부처 중 5개 장관이 임명됐다. 새 정부에서 국회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없이 장관이 임명된 사례는 강 장관이 처음이다.

그만큼 강 장관 임명이 시급하다는 문 대통령의 인식이 엿보인다.

강 장관에 대한 임명은 열흘 앞으로 다가온 한미정상회담이라는 외교적인 급박성이 주원인이다. 한미정상회담 직후에는 독일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고 이 계기에 중국·일본 등과의 양자 정상회담도 잡혀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강 장관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에서 "한미정상회담이 코앞에 닥쳐왔고,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여러 정상과 회담이 있어서 외교부 장관 자리를 도저히 비워둘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 쪽에서도 널리 이해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이 이날 임명되긴 했지만 주무 장관으로서 한미정상회담 준비 기간은 불과 열흘 남짓에 불과할 정도로 시간이 빠듯한 실정이다.

문 대통령,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장 수여

문 대통령,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장 수여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2017.6.18 kjhpress@yna.co.kr

강 장관 임명은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 직후여서 인사 난국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시그널로 해석될 여지도 있지만, '낙마 쇼크' 이전에 강 장관 임명이 예고된 점을 고려하면 국정 공백 최소화 의지에 따른 측면이 강하다는 분석이다.

비록 안 후보자가 여러 도덕적 논란으로 사퇴했지만, 강 장관 임명과는 별개라는 게 문 대통령의 인식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강 장관을 임명하면서 국회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하게 된 상황을 거론하며 "유감"을 표했다.

여기에서 눈여겨봐야 할 것은 문 대통령이 강 장관 임명장 수여식에서 "대통령과 야당 간 인사에 관한 생각이 다를 수 있는데, 그게 마치 선전포고라든지 강행이라든지 또 협치는 없다든지 마치 대통령과 야당 간에 승부·전쟁을 벌이는 것처럼 하는 것은 참으로 온당하지 못하다"고 언급한 대목이다.

야당이 대통령의 생각과 달리 강 장관 임명을 반대할 수 있지만 이를 관철하지 못했다고 해서 대통령과 각을 세우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미다.

야당이 강 장관 임명을 '협치 포기 선언'으로 규정하면서 국회 일정 보이콧과 원내투쟁 등 강경 일변도의 반응을 내놓은 데 대한 아쉬움을 토로한 것이다.

문 대통령이 누차 강조한 것처럼 대통령은 국회의 인사청문과 국민의 뜻을 종합해 판단하는 데, 야당 요구를 수용하지 않은 것을 대통령과 국회의 대결구도로 연결짓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는다는 의미이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청와대가 미처 알지 못한 것을 (인사)청문과 국민이 알려주면 대통령은 사안의 중대성과 국민의 뜻을 살펴 지명을 철회할 수도 있고 유지할 수도 있다고 판단한다"며 "안 후보자의 경우 자진 사퇴였지만 대통령은 이를 수용하고 국회와 국민의 지적을 아프게 받아들인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 발언 경청하는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왼쪽 두번째)이 지난달 19일 낮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에서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17.5.19 srbaek@yna.co.kr

문 대통령은 특히 "국정이 안정된 시기의 인사와 근본적인 개혁을 요구하는 시기에 개혁을 위한 인사는 많이 다르다"면서 집권 초 인사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야당의 태도에 대한 '섭섭함'을 숨기지 않으면서도 협치의 끈은 놓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도 문 대통령이 취임과 동시에 야당 당사를 방문하고 원내대표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사실을 거론하며 "대통령이 국민께 보여드린 협치와 의회 존중의 진심을 있는 그대로 받아달라"고 했다. 강 장관 임명이 야당과 각을 세우기 위한 게 아님을 알아달라는 호소인 셈이다.

문 대통령과 청와대가 이처럼 야당의 스탠스를 비판하면서도 협치에의 '진심'을 강조한 것은 향후 줄줄이 남은 장관 인사청문은 물론 제1 공약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추경안의 국회 통과를 위해 야당의 협조가 절실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법무·산업통상자원·보건복지부 등 공석인 3곳에 대한 장관 인선도 검증 강화를 통한 속도 조절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안경환 낙마'로 더욱 정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지만, 장관 인선을 서둘렀다가는 '정면 돌파' 시그널로 야당에 비칠 수 있다는 해석이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Category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201
 알파한인연합교회
 오늘 12월 6일, 오후에 교회Web (www.akuc.org) 정상 운영 2017-12-06 1 29
200
 알파한인연합교회
 정해빈 목사님 급히 한국 방문 2017-12-05 1 33
199
 알파한인연합교회
 부족함과 행복함 2017-12-01 1 32
198
 알파한인연합교회
 WCC 한반도 평화 기도문 (2017년 대림절) 2017-11-27 1 31
197
 알파한인연합교회
 문 대통령, 홍종학 임명 “세상일이 마음 같지 않다” 2017-11-21 1 41
196
 알파한인연합교회
  '한반도 안전지대 아니다'…지진 종합대책 서둘러야 2017-11-15 1 59
195
 알파한인연합교회
 정동선님 하나님 부름 받으시다 2017-11-14 1 95
194
 알파한인연합교회
  이명박 전 대통령, 이제 ‘진실의 법정’ 서야 할 때 2017-11-11 0 60
193
 알파한인연합교회
 심봉업님 하나님 부름 받으시다 2017-11-07 0 80
192
 알파한인연합교회
 트럼프 방한 FTA 의제, 면밀히 준비해 대응하기를 2017-11-05 0 57
191
 알파한인연합교회
 무궁화 모금 목표 초과 2017-11-02 0 54
190
 알파한인연합교회
 10월 26일, 깊어 가는 가을 단풍 2017-10-26 10 87
189
 알파한인연합교회
 文대통령, '탈원전' 재확인하며 지지층 다독이기…"대승적 수용"(종합) 2017-10-22 8 66
188
 알파한인연합교회
  '숙의의 힘' 보여준 시민참여단의 절묘한 결론 2017-10-21 12 84
187
 알파한인연합교회
 신고리5·6호기의 운명을 판가름할 공론조사 2017-10-15 11 88
186
 알파한인연합교회
 중력파 탐지한 바이스 등에 노벨물리학상 2017-10-03 12 123
185
 알파한인연합교회
 가을이 손짓한다 단풍이 부른다 2017-10-01 12 124
184
 알파한인연합교회
 새로운 예배 장소 2017-09-30 12 153
183
 알파한인연합교회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통과 2017-09-22 10 130
182
 알파한인연합교회
 文대통령, 뉴욕 첫 일정으로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 면담 2017-09-19 13 139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