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커창 "한중 경제 채널 재가동"…사드보복 철회 공식화 해석(종합2보)

문 대통령, 리커창 중국 총리와 반갑게 악수








리커창 중국 총리, 문 대통령과 면담



오늘 12월 15일 금요일, 문대통렬 중국 방문, 아래는 오늘 아침 연합 뉴스입니다.

***********************************************************************************

리커창 "한중 경제 채널 재가동"…사드보복 철회 공식화 해석(종합2보)
2017/12/15 19:02

"대통령 방중 계기로 중단된 협력사업 재가동…관계발전시 韓기업 큰혜택"
"후속 사업의 충실한 이행이 중요…많은 분야서 성과 바란다"
문 대통령 "사드로 어려운 기업 많다", 李 "일부 어렵지만 투자환경 악화 아냐"
"민감한 문제 잘 처리토록 노력해야…한중, 같은 방향 바라봐 미래 확신"
"평창 동계올림픽에 많은 중국인 경기관람·관광 위해 한국 찾을 것"


(베이징=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기자 = 리커창 중국 총리는 15일 "한중 간 경제·무역 부처 간 소통채널이 정지된 상태임을 잘 알고 있다"며 "향후 양국 경제·무역 부처 간 채널을 재가동하고 소통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지난해 7월 박근혜 정부의 사드 배치 발표 이후 이어져 온 중국의 '보복 철회'를 사실상 공식화한 것이어서, 양국 정부당국간 관계 정상화는 물론 그동안 위축됐던 경제·교역분야의 교류와 협력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리 총리는 이날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가진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문 대통령으로부터 경제·무역 부처 간 채널 재가동 요청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그는 "문 대통령님의 이번 방문을 계기로 그동안 중단됐던 양국 간 협력사업이 재가동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잠재력이 큰 경제·무역·에너지·보건 등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는데 더욱 중요한 것은 후속 사업의 충실한 이행이며, 많은 분야에서 성과를 거두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리 총리는 "일부 한국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으나 투자환경이 악화한 것은 아니며, 중한 관계가 발전하면 한국 기업은 많은 혜택을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리 총리는 "한국은 내년에 동계올림픽을 개최하고 중국은 2022년 베이징에서 동계올림픽을 개최한다"며 "한국의 동계올림픽 조직 경험을 중국이 배울 것이며 이 기간에 많은 중국인이 한국을 방문해 경기를 관람하고 관광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2018년과 2022년을 양국 상호 방문의 해로 지정하자고 제안했고, 이에 리 총리는 "진지하게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리 총리는 "중한 간 근본적 이해충돌이 없으며 양국 강점을 살려 상호 보완적 협력으로 양국은 물론 동아시아 협력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한중일 정상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희망했고 리 총리는 "조속한 시일 내에 개최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리 총리는 "어제 문 대통령께서 시 주석과 회동했고 이는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 중한 양국은 민감문제를 잘 처리하도록 노력해야 하며 저는 중한 관계의 미래를 확신한다"며 "양국은 같은 방향을 보고 함께 노력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제목: 리커창 "한중 경제 채널 재가동"…사드보복 철회 공식화 해석(종합2보)


사진가: 알파한인연합교회

등록일: 2017-12-16 01:31
조회수: 15 / 추천수: 1


171215_한중경제_채널_재_가동_2.jpg (139.3 KB)
171215_한중경제_채널_재_가동_1.jpg (87.9 KB)
△ 이전사진

대림절 세번째 주일을 기다리면서
▽ 다음사진

푸른 하을과 하얀 눈
  ~의견을 남겨주세요.
남겨주신 의견은 알파한인연합교회님에게 큰 보탬이 됩니다.

 
  이름(별명)  비밀번호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