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5월 17일 가정예배 순서

알파한인연합교회
부활절 여섯번째주일 가정예배
2020년 5월 17일

Our family is a circle of strength, founded in faith, joined in ...

 

예배의 부름 / 시편 25편 / 인도자

주님, 내 영혼이 주님을 기다립니다. 나의 하나님, 내가 주님께 의지하였으니 내가 부끄러움을 당하지 않게 하시고 내 원수가 나를 이기어 승전가를 부르지 못하게 해주십시오. 주님을 기다리는 사람은 수치를 당할 리 없지만 함부로 속이는 자는 수치를 당하고야 말 것입니다. 주님, 주님의 길을 나에게 보여 주시고 내가 마땅히 가야 할 그 길을 가르쳐 주십시오. 주님은 내 구원의 하나님이시니 주님의 진리로 나를 지도하시고 가르쳐 주십시오. 나는 종일 주님만을 기다립니다. 주님은 선하시고 올바르셔서 죄인들이 돌이키고 걸어가야 할 올바른 길을 가르쳐 주십니다. 주님, 나를 돌보아 주시고 나에게 은혜를 베풀어 주십시오. 나는 외롭고 괴롭습니다. 내 생명을 지켜 주십시오. 나를 건져 주십시오. 내가 수치를 당하지 않게 하여 주십시오. 나의 피난처는 오직 주님뿐입니다. 내가 완전하고 올바르게 살아가도록 나를 지켜 주십시오. 나는 주님만 기다립니다. 아멘.

공동기도 / 다같이

사랑의 하나님, 5월 세번째주일, 부활절 여섯번째 주일예배를 드리며 자비로우시고 진실하신 주님을 찬양합니다. 저희들에게 아름다운 가정의 달, 5월을 허락해 주시고 가정과 부모와 자녀를 위해 기도하게 하심을 감사합니다. 가정이 삶의 안식처요 삶의 처음이자 마지막임을 고백합니다. 맨처음 삶의 시작이 가정에서 이루어졌듯이 삶의 마지막 순간도 가정에서 이루어질 것을 믿습니다. 비록 저희들의 가정이 약하고 불완전할지라도 주님께서 함께하시고 보호해 주시면 저희들의 가정이 행복한 가정이 될 수 있는 줄로 믿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가정에서 오래도록 머무는 저희들을 굽어 살피사 저희들의 가정이 지치지 않도록 지켜주옵소서. 저희들의 가정이 쉼과 안식이 있고, 사랑과 기쁨이 있고, 위로와 돌봄이 있는 가정이 되기를 원합니다. 연로하신 부모님들이 질병에 감염되지 않도록 보호해 주시고 몸과 마음이 늘 강건하도록 지켜 주옵소서. 가족들의 사랑과 배려와 돌봄을 통해서 오늘의 위기를 극복하도록 모든 가족들을 축복하여 주옵소서. 죄악과 죽음의 권세를 깨트리시고 생명과 평화의 첫열매로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옵나이다. 아멘.

새창조의 선언 / 인도자

죽음아, 너의 승리가 어디에 있느냐? 죽음아, 너의 독침이 어디에 있느냐?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우리에게 승리를 주시는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여러분이 아는 대로 여러분의 수고가 주님 안에서 헛되지 않습니다. 아멘. (고린도전서 15:55-58)

신앙고백 / 캐나다연합교회 새신조 / 다같이

우리는 홀로가 아닙니다. 하나님의 세계에서 삽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믿습니다. 만물을 창조하셨고, 지금도 창조하시며, 화해시키고 새롭게 하기 위하여, 말씀이 몸을 이룬 예수님 안에 오셨으며, 우리와 남들 안에서, 성령으로 역사 하십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신뢰합니다. 우리는 교회를 이루라고 부름 받았습니다. 하나님의 임재를 찬양하고, 우주만물을 존중하며 살고, 남들을 사랑하며 섬기고, 정의를 추구하며 악에 항거하고, 십자가형을 당하시고 살아나셔서, 우리의 심판자와 희망이 되신, 예수님을 선포하라고 부름 받았습니다. 삶에서, 죽음에서, 죽음을 넘는 삶에서,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하십니다. 우리는 홀로가 아닙니다.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아멘.

찬송가 / 199장(구 234장): 나의 사랑하는 책

성경봉독 / 창세기 3:7-13, 9:18-23 / 인도자

그러자 두 사람의 눈이 밝아져서 자기들이 벗은 몸인 것을 알고 무화과나무 잎으로 치마를 엮어서 몸을 가렸다. 그 남자와 그 아내는 날이 저물고 바람이 서늘할 때에 주 하나님이 동산을 거니시는 소리를 들었다. 남자와 그 아내는 주 하나님의 낯을 피하여서 동산 나무 사이에 숨었다. 주 하나님이 그 남자를 부르시며 물으셨다. “네가 어디에 있느냐?” 그가 대답하였다. “하나님께서 동산을 거니시는 소리를 제가 들었습니다. 저는 벗은 몸인 것이 두려워서 숨었습니다.” 하나님이 물으셨다. “네가 벗은 몸이라고 누가 일러주더냐? 내가 너더러 먹지 말라고 한 그 나무의 열매를 네가 먹었느냐?” 그 남자는 핑계를 대었다. “하나님께서 저와 함께 살라고 짝지어 주신 여자, 그 여자가 그 나무의 열매를 저에게 주기에 제가 그것을 먹었습니다.” 주 하나님이 그 여자에게 물으셨다. “너는 어쩌다가 이런 일을 저질렀느냐?” 여자도 핑계를 대었다. “뱀이 저를 꾀어서 먹었습니다.”

방주에서 나온 노아의 아들은 셈과 함과 야벳이다. 함은 가나안의 조상이 되었다. 이 세 사람이 노아의 아들인데 이들에게서 인류가 나와서 온 땅 위에 퍼져 나갔다. 노아는 처음으로 밭을 가는 사람이 되어서 포도나무를 심었다. 한 번은 노아가 포도주를 마시고 취하여 자기 장막 안에서 아무것도 덮지 않고 벌거벗은 채로 누워 있었다. 가나안의 조상 함이 그만 자기 아버지의 벌거벗은 몸을 보았다. 그는 바깥으로 나가서 두 형들에게 알렸다. 셈과 야벳은 겉옷을 가지고 가서 둘이서 그것을 어깨에 걸치고 뒷걸음쳐 들어가서 아버지의 벌거벗은 몸을 덮어 드렸다. 그들은 아버지의 벌거벗은 몸을 보지 않으려고 얼굴을 돌렸다. 아멘.

말씀 묵상 / 인도자

행복한 가정은 어떤 가정일까요? 완벽한 가정이 행복한 가정이 아니라 불완전하지만 서로를 품어주고 보호해주고 이해해주는 가정이 행복한 가정입니다. 완벽한 가정과 행복한 가정 중에서 하나를 선택하라면 행복한 가정을 선택하는 사람이 지혜로운 사람입니다. 선악과를 따먹은 아담/하와는 눈이 밝아져서 자신들이 벗은 것을 알게 되었고 무화과나무 잎으로 몸을 가렸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무화과나무 잎보다 더 튼튼한 가죽옷을 그들에게 입혀 주셨습니다. 하나님께서 그들에게 주신 가죽옷은 가정을 가리킵니다. 가정이 가죽옷입니다. 가죽옷이 사람의 수치를 덮어주고 사람을 보호하고 따뜻하게 하는 것처럼, 가정은 가족의 수치를 덮어주고 가족을 덮어주고 보호해줍니다. 가정이 바로 따뜻한 가죽옷입니다. 가정이라는 따뜻한 가죽옷을 입은 사람은 거친 세상을 헤쳐나갈 수 있습니다. 아담/하와가 서로의 허물을 덮어주었던 것처럼 서로의 허물을 덮어주는 곳이 가정입니다. 부부가 서로의 허물을 덮어주고, 부모/자녀들이 서로의 허물을 덮어주고, 자매형제들이 서로의 허물을 덮어줄 때, 그 가정은 행복한 가정이 될 것입니다.

아담/하와는 무화과나무 잎으로 서로의 몸을 감싸주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끝까지 서로를 감싸주지 못했고 하나님 앞에 섰을 때 서로에게 책임을 전가했습니다. 아담은 하나님과 하나님이 만들어 주신 여자에게 책임을 돌렸고 여자는 뱀에게 책임을 돌렸습니다. 그들이 서로에게 책임을 전가한 것은 그들이 선악과를 따먹고 지혜가 생기고 눈이 밝아졌기 때문이었습니다. 선악을 알아보는 눈이 밝아지면 상대방의 잘못을 찾아내고 상대방을 비난하게 됩니다. 눈이 밝아지는 것이 항상 좋은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배우자를 찾을 때까지는 두 눈을 똑바로 뜨고 살아야 하지만 배우자를 찾은 다음에는 한쪽 눈을 감고 살아야 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가정생활에서는 눈이 밝아지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눈이 밝아져서 서로의 허물을 들추어내는 것보다 한쪽 눈을 감고 서로의 허물을 덮어주고 품어주고 이해해주는 가정이 더 행복한 가정입니다.

성경에 나오는 가정들을 자세히 읽어보면 모든 가정들이 불완전하고 허물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아브라함은 이집트에서 자신의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부인 사라를 위험에 빠트리기도 하였고 하갈에게서 난 이스마엘과 사라에게서 난 이삭 때문에 집안이 갈라지는 원인을 제공하기도 하였습니다. 결국 하갈과 이스마엘은 아브라함의 집을 떠날 수밖에 없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아브라함은 늦게 낳은 아들 이삭을 하나님께 바치려고 하였는데, 부인 사라는 남편이 자신과 상의하지 않고 행동한 것에 충격을 받고 아브라함과 별거생활을 하기도 했습니다. 야곱은 여러 명의 부인들로부터 12명의 아들을 낳았지만 자녀들을 바르게 양육하지 못했고 요셉과 벤야민을 편애하였습니다. 이 일로 인해 야곱의 아들들은 갈등을 겪어야만 했습니다. 모세는 이집트에서 노예생활하던 히브리 백성들을 광야로 이끌기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그렇게 공적 생활에 너무 바빴기 때문에 가정생활에는 소홀히 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오늘 우리가 두번째로 읽은 창세기 9장을 보면 노아의 가족 이야기가 나옵니다. 노아는 홍수가 지난 후에 최초로 밭을 가는 사람이 되어서 포도나무를 심었고 어느 날 포도주를 마시고 취하여 벌거벗은 채로 누워 있었습니다. 이를 본 둘째 아들 함은 이를 형제들에게 알렸고 셈과 야벳은 겉옷으로 아버지의 벌거벗은 몸을 덮어 드렸습니다. 이 일로 인해 함은 아버지로부터 저주를 받게 되었고 셈과 야벳은 아버지로부터 축복을 받게 되었다고 성경은 기록을 했습니다. 이 이야기도 아담/하와 이야기와 마찬가지로 부모의 허물을 자녀가 덮어주고, 자녀의 허물을 부모가 덮어주고, 서로의 허물을 서로가 덮어주는 가정이 행복한 가정이라는 보여줍니다. 완벽한 가정이 행복한 가정이 아니라 불완전하지만 서로를 이해하고 품어주는 가정이 행복한 가정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오늘 말씀의 결론입니다. 17세기를 대표하는 작품으로 잘 알려진 존 밀턴이 쓴 [실낙원] 대서사시를 보면 아담과 하와가 손을 잡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맨처음 두 사람은 항상 손을 잡고 모든 일을 상의하면서 에덴동산에서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시간이 지나면서 서로를 귀찮게 여겼고 잡았던 손을 놓고 각자의 삶을 살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두 사람은 선악과를 따먹고 눈이 밝아져서 서로를 비난하였고 이 일로 인해 두 사람은 에덴동산에서 추방되어 거친 세상을 헤쳐나갈 수밖에 없었습니다. 에덴동산을 떠난 후에 그들은 다시 손을 잡았습니다. 서로의 손을 잡아야만 거친 세상을 헤쳐나갈 수 있다는 것을 그들은 알게 되었습니다. 허물이 있는 두 사람이 서로 용서하며 손을 잡고 인생길을 걸어갈 때 거친 세상을 헤쳐나갈 수 있다는 것을 이 작품은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불완전하지만 서로 이해하고 품어줄 때, 우리의 가정은 행복한 가정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의 가정이 사랑과 용서와 주님의 은혜로 행복한 가정이 되게 해 달라고 기도하는 우리들이 되어야 할 줄로 믿습니다. 아멘.

설교 후 기도 / 봉헌 기도 / 인도자

사랑의 하나님, 5월, 아름다운 가정의 달을 주셔서 저희들로 하여금 가정의 소중함을 깨닫게 하심을 감사드립니다. 완벽한 가정이 행복한 가정이 아니라 불완전하지만 서로를 품어주는 가정이 행복한 가정임을 다시한번 깨닫게 하옵소서. 저희들의 가정이 사랑/위로/기쁨/돌봄이 충만한 가정이 되도록 인도하여 주옵소서. 5월 세번째 주일예배를 드리며 봉헌의 예물을 드립니다. 저희들의 봉헌을 받아주시고 저희들의 가정과 교회와 이 땅을 지켜 주옵소서.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옵나이다. 아멘.

찬송가 /449장(구 377장): 예수 따라가며

축복 기도 / 다같이

이제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거룩하신 은혜와 창조주 하나님의 지극하신 사랑하심과 우리의 위로자와 치료자가 되시는 성령님의 함께하심이 가정의 달을 맞아 불완전하지만 서로를 품어주고 이해하고 덮어주는 행복한 가정을 만들기로 다짐하는 모든 성도님들의 삶 위에 이제부터 영원토록 함께 해 주옵시기를 간절히 축원하옵나이다. 아멘.

교회의 삶과 소식

1. 오늘 예배는 5월 세번째주일, 부활절 여섯번째 주일예배로 드립니다.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정과 연로하신 성도님들을 위해 기도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2. 코로나19가 해결될 때까지 계속 가정예배를 드립니다. 교회당에서 주일예배를 드리는 날짜는 추후에 구역장님을 통해 알려드리겠습니다. 교회 홈페이지(www.akuc.org)에 들어가시면 주보/설교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도움이 필요할 경우 교회 사무실과 각 구역장님들에게 연락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구역장: 조순옥, 647-883-7801
2구역장: 정미희, 416-301-5994
3구역장: 정학필, 647-285-5506
4구역장: 최길우, 647-213-0904
5구역장: 이정숙, 416-621-8816
6구역장: 고상호, 416-457-6697
청년구역: 정진헌, 647-206-0007
교회학교/행정: 최성혜, 647-333-7105
정해빈: 647-402-9292

3. 수표로 헌금하실 분은 다음 주소로 우편 발송하실 수 있습니다. (Alpha Korean United Church, 49 Bogert Avenue, Toronto, ON. M2N 1K4). 온라인(E-Transfer)으로 헌금하실 수 있는 분은 정학필 재정위원장님(647-285-5506)께 문의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4. 사마리아인회 / 3구역 김순원 성도님의 남편 되시는 김정세 성도님께서 하나님의 부름을 받으셨습니다. (향년 96세). 정부 지침에 따라 가족들만 모여서 장례예배를 드렸습니다. 유족들을 위해 기도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5. 코로나19로 인해 가정에서 지내는 동안 개인의 위생과 건강에 유의하시고 주님의 은혜와 평안이 성도님들에게 함께 하기를 기도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