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

2018.10.21.예배

작성자
akuc
작성일
2018-10-21 20:13
조회
283
성가대 특별찬양



오늘 10월 21일, 창조절 여덟번째 주일 예배를 드리며 자비로우시고 진실하신 주님을 찬양 합니다.
천지를 지으신 주님앞에, 늘 겸손하게 하시고, 생명의 신비로움을 경험 하게 하옵소서. 생명을 귀히 여기시는 주님의 마음을 따라 정의와 평화의 씨앗을 키워나가는 주님의 백성되게 하옵소서.
오늘 찬송 "컴컴한 밤 사나운 바람 불 때"를 다같이 부른 후에 성가대의 특별 찬양 "양 때를 떠나서"를 은혜롭게 불러 주었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오늘의 말씀은 유상진목사의 "현실과 신앙의 거리"라는 제목으로 아래와 같이 설교 하여 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인류와 세계를 부자유에서 자유로, 구속에서 해방으로, 굴종에서 주체인으로, 죄인에서 의인으로 옮겨가려는 하나님의 구속의 역사입니다. 그렇게 놓고 보면, 홍해 이전의 모든 역사가 홍해를 위해서 이루어 진 것입니다. 요셉이 이집트로 팔려가 서러운 종살이를 하시게 한 것도 이 홍해를 향해서 흐르고, 가나안에 흉년이 들게 하셔서 야곱의 일족을 이집트로 내려가게 하신 것도 이 홍해를 향해서 흐르고, 어느날 갑자기 야곱을 호렙산의 불꽃 가운데로 부르신 것도 이 홍해를 향해서 흐르고, 그리고 여기까지 막다른 바닷가 장막까지 오게 한 것도 홍해를 향하여 흐르는 한줄기 역사의 강물이라는 겁니다. 그렇다면 여러분 지금 우리가 온타리오호 해변의 장막에서 격고 있는 모든 슬프고, 아프고, 또 기쁘고 가슴 벅찬 우리 모두의 사연들도 홍해를 향해 면면히 흐르는 한 줄기 역사의 강물입니다. 여러분, 혹 이 더부살이 이민의 삶 가운데서 어떤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습니까?
지금 나아 갈 수도 되돌아 갈 수도 없습니까? “나를 여기까지 오게 하신 분이 하나님이십니다.” 이 믿음을 가지십시오.......

오늘 친교음식은 2구역 김계남/김행자 장로님 가정에서 정성으로 마련 하여 주었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오늘 요한회에서 사마리아인회 어르신들을 위한 식사 대접이 있었습니다. 준비 하여주신 요한회임원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오늘 동영상 "평화의 인사와 친교"는 기술적인 편집을 하여 후에 올리겠습니다. 오늘 10월30일 화요일, 정현필집사님께서 지난 10월 21일 "평화의 인사와 친교" 편집한 동영상을 올려드립니다. 정현필 집사님께 감사드립니다.

우리 초창기 본교회 성가대에 오랫동안 봉사하여 주셨던 임미뉴엘 교회 김화일 장로님께서 오랫동안 투병 하시다가 지난 토요일에 하나님의 부름을 받으셨다고 합니다. 자세한 장례일정은 곧 알려 드리겠습니다.

**********************************************************************

어제 Willowdale Emmanuel United Church 김화일 장로님께서 하나님의 부름을 받으셨습니다.
장례일정은 아래와 같습니다.

입관 예배:
장소: R.S.Kane Funeral Home(6150 Yonge Street)
때: 2018년 10월 24일(수) 오후 7시

발인 예배:
장소: R.S.Kane Funeral Home(6150 Yonge Street)
때: 2018년 10월 25일(목) 오전 10시

*************************************************************************


성가대 전주


성가대 행진 찬송


회개와 증보기도


성가대 다같이 찬송


성경봉독


성가대 특별 찬양

성가대 봉헌 찬양


성가대 봉헌 기도


성가대 파송과 축도


성가대 후주


평화의인사와 친교
전체 18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85
2021.02.28.사순절, 언약을 지키는 신실하신 사람들
akuc 2021.02.28 추천 0 조회 12
akuc 2021.02.28 0 12
184
2021,02.21.사순절, 살아 숨쉬는 모든 것들
akuc 2021.02.21 추천 0 조회 37
akuc 2021.02.21 0 37
183
2120.02.14.주현절,하늘의 빛과 땅의 고난
akuc 2021.02.14 추천 0 조회 41
akuc 2021.02.14 0 41
182
2120,02.07, 주현절, 열병에서 일어나 이웃을 섬기라
akuc 2021.02.07 추천 0 조회 36
akuc 2021.02.07 0 36
181
2021.01.31.주현절, 생명을 일으키는 예배당
akuc 2021.01.31 추천 0 조회 57
akuc 2021.01.31 0 57
180
2021.01.24.주현절,사람을 살리는 어부
akuc 2021.01.24 추천 0 조회 80
akuc 2021.01.24 0 80
179
2021.01.17. 주현절, 소명은 사람을 겸손하게 만듭니다.
akuc 2021.01.17 추천 0 조회 96
akuc 2021.01.17 0 96
178
2021.01.10. "주현절, 평범한 삶에서 부름을 받다"
akuc 2021.01.10 추천 0 조회 95
akuc 2021.01.10 0 95
177
2021.01.03.신년 주일, 하나님의 임재를 찬양하고
akuc 2021.01.03 추천 0 조회 95
akuc 2021.01.03 0 95
176
2020.12.31.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다닐지라도
akuc 2020.12.31 추천 0 조회 133
akuc 2020.12.31 0 133
175
2020.12.27. 송년주일, 내 눈이 구원을 보았습니다
akuc 2020.12.26 추천 0 조회 115
akuc 2020.12.26 0 115
174
2020(.12.20. 성탄절, 휴경(休耕, Fallow) 성탄절
akuc 2020.12.20 추천 0 조회 140
akuc 2020.12.20 0 140
173
2020.12.13. 대림절, 주님께서 나에게 기름을 부으시니
akuc 2020.12.13 추천 0 조회 107
akuc 2020.12.13 0 107
172
2020년 12월 6일, 대림절,내 백성을 위로 하여라
akuc 2020.12.06 추천 0 조회 138
akuc 2020.12.06 0 138
171
2020.11.29.대림절, 진노를 거두어 주십시오
akuc 2020.11.29 추천 0 조회 120
akuc 2020.11.29 0 120
170
2020.11.22.창조절, 지극히 보잘것 없는 사람
akuc 2020.11.22 추천 0 조회 108
akuc 2020.11.22 0 108
169
2020.11.15.창조절, 그러므로 항상 깨어 있어라
akuc 2020.11.14 추천 0 조회 118
akuc 2020.11.14 0 118
168
2020.11.01. 창조절,행복한 사람
akuc 2020.11.01 추천 0 조회 139
akuc 2020.11.01 0 139
167
2020.10.25.창조절,아쉬움 속에서 감사를 고백합니다.
akuc 2020.10.25 추천 0 조회 135
akuc 2020.10.25 0 135
166
2020.10.18.창조절, 나의 얼굴은 볼 수 없을 것이다
akuc 2020.10.18 추천 0 조회 133
akuc 2020.10.18 0 133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