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

2020.12.31.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다닐지라도

작성자
akuc
작성일
2020-12-31 18:15
조회
133

2020년 송구영신 가정예배


오늘 12월 31일 목요일, 2020년 송구영신 가정예배를 드립니다. 힘에 벅찬 한해를 마무리 하면서 송구영신 예배를 "Online"으로 드립니다. 동영상을 준비 하여 주신 정해빈 목사님께 감사드립니다.


지금까지 지내 온 것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다닐지라도


.... 우리는 오늘 하루 열심히 살았습니다. 오늘 밤 우리는 죽은 사람처럼 잠을 잘 것이고 내일 아침이 되면 우리가 새해를 시작하도록 하나님께서 우리를 다시 깨워주실 것입니다. 오늘 하루 열심히 살 수 있는 것도 은혜이고 오늘 밤 깊은 잠을 잘 수 있는 것도 은혜이고 내일을 시작할 수 있는 것도 은혜입니다.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다닐 지라도 임마누엘 하나님께서 언제나 함께하심을 믿으며 겸손하고 감사한 마음으로 2021년 새해를 시작하는 우리들 모두가 되어야 할 줄로 믿습니다......


시온의 영광이 빛나는 아침
전체 18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85
2021.02.28.사순절, 언약을 지키는 신실하신 사람들
akuc 2021.02.28 추천 0 조회 11
akuc 2021.02.28 0 11
184
2021,02.21.사순절, 살아 숨쉬는 모든 것들
akuc 2021.02.21 추천 0 조회 37
akuc 2021.02.21 0 37
183
2120.02.14.주현절,하늘의 빛과 땅의 고난
akuc 2021.02.14 추천 0 조회 40
akuc 2021.02.14 0 40
182
2120,02.07, 주현절, 열병에서 일어나 이웃을 섬기라
akuc 2021.02.07 추천 0 조회 36
akuc 2021.02.07 0 36
181
2021.01.31.주현절, 생명을 일으키는 예배당
akuc 2021.01.31 추천 0 조회 55
akuc 2021.01.31 0 55
180
2021.01.24.주현절,사람을 살리는 어부
akuc 2021.01.24 추천 0 조회 78
akuc 2021.01.24 0 78
179
2021.01.17. 주현절, 소명은 사람을 겸손하게 만듭니다.
akuc 2021.01.17 추천 0 조회 94
akuc 2021.01.17 0 94
178
2021.01.10. "주현절, 평범한 삶에서 부름을 받다"
akuc 2021.01.10 추천 0 조회 94
akuc 2021.01.10 0 94
177
2021.01.03.신년 주일, 하나님의 임재를 찬양하고
akuc 2021.01.03 추천 0 조회 95
akuc 2021.01.03 0 95
176
2020.12.31.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다닐지라도
akuc 2020.12.31 추천 0 조회 133
akuc 2020.12.31 0 133
175
2020.12.27. 송년주일, 내 눈이 구원을 보았습니다
akuc 2020.12.26 추천 0 조회 115
akuc 2020.12.26 0 115
174
2020(.12.20. 성탄절, 휴경(休耕, Fallow) 성탄절
akuc 2020.12.20 추천 0 조회 138
akuc 2020.12.20 0 138
173
2020.12.13. 대림절, 주님께서 나에게 기름을 부으시니
akuc 2020.12.13 추천 0 조회 106
akuc 2020.12.13 0 106
172
2020년 12월 6일, 대림절,내 백성을 위로 하여라
akuc 2020.12.06 추천 0 조회 137
akuc 2020.12.06 0 137
171
2020.11.29.대림절, 진노를 거두어 주십시오
akuc 2020.11.29 추천 0 조회 120
akuc 2020.11.29 0 120
170
2020.11.22.창조절, 지극히 보잘것 없는 사람
akuc 2020.11.22 추천 0 조회 108
akuc 2020.11.22 0 108
169
2020.11.15.창조절, 그러므로 항상 깨어 있어라
akuc 2020.11.14 추천 0 조회 118
akuc 2020.11.14 0 118
168
2020.11.01. 창조절,행복한 사람
akuc 2020.11.01 추천 0 조회 139
akuc 2020.11.01 0 139
167
2020.10.25.창조절,아쉬움 속에서 감사를 고백합니다.
akuc 2020.10.25 추천 0 조회 134
akuc 2020.10.25 0 134
166
2020.10.18.창조절, 나의 얼굴은 볼 수 없을 것이다
akuc 2020.10.18 추천 0 조회 132
akuc 2020.10.18 0 132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