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

2020.11.22.창조절, 지극히 보잘것 없는 사람

작성자
akuc
작성일
2020-11-22 09:33
조회
108


창조절 열두번째 주일 예배,하얀 눈이 나렸네요

오늘 11월 22일, 창조절 열 두번째 주일 예배를 드리며 자비로우사고 진실 하신 주님을 찬양 합니다. 9월 부터 지금까지 창조절 절기를 지키며 우주 만물을 지으신 주님의 은혜를 목상합니다.
이 땅을 지켜주시고 모든 피조믈을 보호 하여 주옵소서. 개회 찬송 "만 입이 내게 있으면"을 함께 조용히 분후에 예배의 부름과 기원을 다같이 드링 후에 신앙 고뱍을 한후에 정목사님의 회개와 중보기도가 있었습니다.






함께 찬송 "영광의 왕께 다 경배 하세"를 부른 후에 성경봉독과 교회 학교 학생들을 위한 말씀이 최성혜목사님께서 하여 주셨습니다.


오늘이 설교 "창조절,지극히 보잘것 없는 사람"라는 제목으로 정해빈목사님께서 아래와 같이 설교 하여 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우리는 삼위일체 하나님께서 사랑의 하나님이심을 믿습니다. 우리의 죄를 용서하시고 모든 피조물을 사랑하시고 우리들 모두를 구원해 주셨고 앞으로 완전하게 구원해 주실 것을 믿습니다. 은혜와 자비가 풍서하심을 믿습니다. 그런데 오늘 마태복음 25장 말씀을 보니 마지막 날에 주님께서 오셔서 우리들을 양과 염소로 나누시고 칭찬할 사람은 칭찬하고 책망할 사람은 책망할 것이라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주님께서 오셔서 우리들을 심판하신다고 하니 오늘 말씀이 불편하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들 모두를 사랑하십니다. 하지만 우리에게는 이 땅에서 주님의 뜻대로 살아야 하는 책임이 있기 때문에 칭찬받을 사람은 칭찬받을 것이고 책망받을 사람은 책망받을 것입니다. 지극히 작은 사람을 친구로 대하는 사람, 지극히 작은 사람을 돌보고 그것을 기억하지 않는 사람은 마지막 날에 칭찬을 받을 것입니다. 처음에 말씀드린 것처럼, 세상에는 아직도 인종차별과 성차별과 원주민차별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더 가난해지고 더 삶이 힘들고 불안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오늘 말씀을 묵상하면서 예수님의 시선이 항상 낮은 곳에 있다는 것을 기억하면서, 지극히 보잘 것 없는 이들의 친구가 되고 지극히 작은 사람들을 통해 예수님을 만나는 우리들이 되어야 할 줄로 믿습니다.
......

봉헌기도를 정해빈목사님께서 하여 주셨습니다.


오늘의 파송 찬송 "주님 약속하신 말씀 위에서"를 다같이 부른 후에 정해빈 목사님의 축도로
오늘 예배를 필하였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주정정부 코로나 바이러스 지침으로 앞으로 한달동안 가정 예배를 드릴 예정 입니다.
전체 18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85
2021.02.28.사순절, 언약을 지키는 신실하신 사람들
akuc 2021.02.28 추천 0 조회 11
akuc 2021.02.28 0 11
184
2021,02.21.사순절, 살아 숨쉬는 모든 것들
akuc 2021.02.21 추천 0 조회 37
akuc 2021.02.21 0 37
183
2120.02.14.주현절,하늘의 빛과 땅의 고난
akuc 2021.02.14 추천 0 조회 40
akuc 2021.02.14 0 40
182
2120,02.07, 주현절, 열병에서 일어나 이웃을 섬기라
akuc 2021.02.07 추천 0 조회 36
akuc 2021.02.07 0 36
181
2021.01.31.주현절, 생명을 일으키는 예배당
akuc 2021.01.31 추천 0 조회 55
akuc 2021.01.31 0 55
180
2021.01.24.주현절,사람을 살리는 어부
akuc 2021.01.24 추천 0 조회 78
akuc 2021.01.24 0 78
179
2021.01.17. 주현절, 소명은 사람을 겸손하게 만듭니다.
akuc 2021.01.17 추천 0 조회 93
akuc 2021.01.17 0 93
178
2021.01.10. "주현절, 평범한 삶에서 부름을 받다"
akuc 2021.01.10 추천 0 조회 93
akuc 2021.01.10 0 93
177
2021.01.03.신년 주일, 하나님의 임재를 찬양하고
akuc 2021.01.03 추천 0 조회 95
akuc 2021.01.03 0 95
176
2020.12.31.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다닐지라도
akuc 2020.12.31 추천 0 조회 132
akuc 2020.12.31 0 132
175
2020.12.27. 송년주일, 내 눈이 구원을 보았습니다
akuc 2020.12.26 추천 0 조회 115
akuc 2020.12.26 0 115
174
2020(.12.20. 성탄절, 휴경(休耕, Fallow) 성탄절
akuc 2020.12.20 추천 0 조회 137
akuc 2020.12.20 0 137
173
2020.12.13. 대림절, 주님께서 나에게 기름을 부으시니
akuc 2020.12.13 추천 0 조회 106
akuc 2020.12.13 0 106
172
2020년 12월 6일, 대림절,내 백성을 위로 하여라
akuc 2020.12.06 추천 0 조회 136
akuc 2020.12.06 0 136
171
2020.11.29.대림절, 진노를 거두어 주십시오
akuc 2020.11.29 추천 0 조회 120
akuc 2020.11.29 0 120
170
2020.11.22.창조절, 지극히 보잘것 없는 사람
akuc 2020.11.22 추천 0 조회 108
akuc 2020.11.22 0 108
169
2020.11.15.창조절, 그러므로 항상 깨어 있어라
akuc 2020.11.14 추천 0 조회 118
akuc 2020.11.14 0 118
168
2020.11.01. 창조절,행복한 사람
akuc 2020.11.01 추천 0 조회 139
akuc 2020.11.01 0 139
167
2020.10.25.창조절,아쉬움 속에서 감사를 고백합니다.
akuc 2020.10.25 추천 0 조회 134
akuc 2020.10.25 0 134
166
2020.10.18.창조절, 나의 얼굴은 볼 수 없을 것이다
akuc 2020.10.18 추천 0 조회 132
akuc 2020.10.18 0 132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