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

2019.12.25.성탄 찬양 예배

작성자
akuc
작성일
2019-12-25 18:13
조회
190
성탄 찬양 예배. 성가대 특별 찬양

오늘 12월 25일,2019년 성탄절 찬양 예배에 오신 여러분을 환영 합니다. 세상을 구원 하기 위해 오신 아기 예수님의 평화가 성도님들의 삶과 가정 위에 함께 하기를 기원 합니다.

오늘 말씀은 정해빈 목사님께서"푸른 성탄절과 하얀 성탄절"라는 주제로 아래와같이 설교 하여 주셨습니다. 감사드랍니다.

......새벽은 가장 캄캄한 시간이지만 동시에 조금만 지나면 해가 뜨는 시간입니다. 이와같이 이제 주님이 태어나셨으니 어둠이 물러갈 것을 미리 알리기 위해서 새벽송을 불렀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오늘 우리의 구세주께서 태어나셨습니다. 가장 어둡고 추운 날,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이 땅에 태어나셨습니다. 우리는 홀로가 아닙니다. 주님께서 우리와 함께 하십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찾아오셨습니다. 오늘은 슬픈 날이 아니라 기쁜 날입니다. Blue Christmas가 아니라 Merry Christmas입니다. “더없이 높은 곳에서는 하나님께 영광이요, 땅에서는 주님께서 좋아하시는 사람들에게 평화로다.” 빛되신 주님께서 태어나셨습니다. 다함께 외칩시다. “메리 크리스마스, 메리 크리스마스”

We believe that Jesus was born today to bring the light of heaven and to save us from the darkness. To some people who do not have loved ones, Christmas may not be Merry Christmas but Blue Christmas. We know the famous song of Blue Christmas. But for us as Christians, Christmas is the day the light is born, the darkness has fallen, and salvation has begun. So for us, Christmas is not Blue Christmas, but White and Merry Christmas. Jesus, who is the light of the world, came to us to save us from sin, darkness, and cold. So today we rejoice, confess and shout not blue Christmas, but merry, white, and happy Christmas! ..........


교회학교 학생들이 찬양에배에 적극 참여 할수있도록 선생님들께서 열심으로 지도 하여 주신것 감사드립니다. 봉헌 찬양에 엠마오회원들이 열심으로 난타를 하여주신것 감사드립니다. 매주일 예배 필한후에 열심으로 지더 하여주신 김민서 집서님께 감사드립니다.


오늘 성탄절 예배 순서를 맡은 교회학교,김민서,김현진,난타팀,유정자,정진헌 장로님께 감사드립니다.

오늘 친교를 맡아 수고 하여주신 친교위원들에게 감사드립니다.

개회 찬양예배


바이올린 독주


다같이 찬송


성탄 기도시


성경 말씀 1


찬양 1 (김민서 무용)


찬양 2


찬양 3


성경 말씀 2


성가대 찬양


드라마 찬양


성탄 축하 선물


봉헌 찬양(난타 팀)


봉헌 기도


파송과 축도


후주(교회학교 앙상볼)



평화의 인사/친교
평화의 인사/친교
전체 18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85
2021.02.28.사순절, 언약을 지키는 신실하신 사람들
akuc 2021.02.28 추천 0 조회 12
akuc 2021.02.28 0 12
184
2021,02.21.사순절, 살아 숨쉬는 모든 것들
akuc 2021.02.21 추천 0 조회 37
akuc 2021.02.21 0 37
183
2120.02.14.주현절,하늘의 빛과 땅의 고난
akuc 2021.02.14 추천 0 조회 41
akuc 2021.02.14 0 41
182
2120,02.07, 주현절, 열병에서 일어나 이웃을 섬기라
akuc 2021.02.07 추천 0 조회 36
akuc 2021.02.07 0 36
181
2021.01.31.주현절, 생명을 일으키는 예배당
akuc 2021.01.31 추천 0 조회 57
akuc 2021.01.31 0 57
180
2021.01.24.주현절,사람을 살리는 어부
akuc 2021.01.24 추천 0 조회 80
akuc 2021.01.24 0 80
179
2021.01.17. 주현절, 소명은 사람을 겸손하게 만듭니다.
akuc 2021.01.17 추천 0 조회 95
akuc 2021.01.17 0 95
178
2021.01.10. "주현절, 평범한 삶에서 부름을 받다"
akuc 2021.01.10 추천 0 조회 95
akuc 2021.01.10 0 95
177
2021.01.03.신년 주일, 하나님의 임재를 찬양하고
akuc 2021.01.03 추천 0 조회 95
akuc 2021.01.03 0 95
176
2020.12.31.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다닐지라도
akuc 2020.12.31 추천 0 조회 133
akuc 2020.12.31 0 133
175
2020.12.27. 송년주일, 내 눈이 구원을 보았습니다
akuc 2020.12.26 추천 0 조회 115
akuc 2020.12.26 0 115
174
2020(.12.20. 성탄절, 휴경(休耕, Fallow) 성탄절
akuc 2020.12.20 추천 0 조회 140
akuc 2020.12.20 0 140
173
2020.12.13. 대림절, 주님께서 나에게 기름을 부으시니
akuc 2020.12.13 추천 0 조회 107
akuc 2020.12.13 0 107
172
2020년 12월 6일, 대림절,내 백성을 위로 하여라
akuc 2020.12.06 추천 0 조회 138
akuc 2020.12.06 0 138
171
2020.11.29.대림절, 진노를 거두어 주십시오
akuc 2020.11.29 추천 0 조회 120
akuc 2020.11.29 0 120
170
2020.11.22.창조절, 지극히 보잘것 없는 사람
akuc 2020.11.22 추천 0 조회 108
akuc 2020.11.22 0 108
169
2020.11.15.창조절, 그러므로 항상 깨어 있어라
akuc 2020.11.14 추천 0 조회 118
akuc 2020.11.14 0 118
168
2020.11.01. 창조절,행복한 사람
akuc 2020.11.01 추천 0 조회 139
akuc 2020.11.01 0 139
167
2020.10.25.창조절,아쉬움 속에서 감사를 고백합니다.
akuc 2020.10.25 추천 0 조회 135
akuc 2020.10.25 0 135
166
2020.10.18.창조절, 나의 얼굴은 볼 수 없을 것이다
akuc 2020.10.18 추천 0 조회 133
akuc 2020.10.18 0 133

Comments are closed.